“고유정 ‘의붓아들’ 살인 기소 감사…법정 최고형 선고 희망”
“고유정 ‘의붓아들’ 살인 기소 감사…법정 최고형 선고 희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0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남편 측 법률 대리 이정도 변호사
전 남편 살인 사건 재판 병합 희망도
“두 사건을 병합해 사형 선고 바란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고유정의 현 남편인 H(37)씨 측이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고유정이 기소된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법정 최고형 선고를 희망했다.

H씨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이정도 변호사는 7일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고유정이 '의붓아들' 살인 혐의로 기소된데 대해 "환영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여)이 범행 추정시기 사흘 뒤인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시 모 마트에서 표백제와 세정제 등을 환불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여)이 범행 추정시기 사흘 뒤인 지난 5월 28일 오후 제주시 모 마트에서 표백제와 세정제 등을 환불하고 있다.  고유정은 7일 청주서 '의붓아들'(5)을 살해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제주동부경찰서]

이 변호사는 "처음에는 기소가 어렵다는 의견을 많이 들었는데 결국 (검찰이) 기소까지 해 줘서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앞으로도 검찰이 공소를 유지하며 최종적으론 법정 최고형이 선고되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현재 진행 중인 '전 남편 살인 사건' 재판과의 병합 여부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이 변호사는 "우리 입장에서는 두 사건이 병합이 되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특히 "(진행 중인) 고유정의 전 남편 살인 사건은 사체가 없어서 단일 사건만으로는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하기엔 재판부도 부담이 있을 것"이라며 "두 사건을 병합해 더 강하게, 사형 선고를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 고유정을 현 남편이 전 처와 사이에서 낳은 H(5)군을 지난 3월 2일 청주 자택에서 살해한 혐의로 기소했고, 진행 중인 전 남편 살인 사건 재판과의 병합도 신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