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자립 희망 장애인 주거 지원 사업 추진
제주시 자립 희망 장애인 주거 지원 사업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립생활·지원 주택 입주자’ 5~15일까지 모집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는 자립 희망 장애인을 대상으로 자립생활 및 지원 주택 입주자 모집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장애인 지역 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주거 지원사업이다.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신청 접수는 오는 5일부터 15일까지 읍·면·동주민센터가 한다.

대상은 제주시에 주소를 둔 만 19세 이상 만 55세 이하 발달(지적·자폐성) 및 뇌병변 장애인이다.

자립생활(체험형) 주택은 체험기간(선도사업 기간) 생활비 부담이 가능해야 하고 모집 인원은 6호에 6명이다.

지원(거주형) 주택은 복지 서비스 등 지원 시 자립이 가능하고 생활비 부담이 가능한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주거를 지원하는 것으로 6호에 8명 모집이다.

자립생활주택은 제주도 장애인부모회가, 지원주택은 사회적협동조합 희망나래가 보조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들은 제주도개발공사와 매입 임대주택 계약 후 위탁 관리 운영을 하게 된다.

선도사업 기간 중에는 자립생활·지원주택의 임차료 및 관리비(공과금 등)도 지원된다.

또 행복플래너와 행복코치가 자립에 필요한 일상생활 지원과 자원연계, 사례관리 등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