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가 답이다”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가 답이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2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4개 환경단체 연대기구 ‘한국환경회의’ 28일 세종로공원서 회견
국토부 제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도 “부실 작성 거짓 보고서” 주장
기본계획 고시 중단·환경부 부동의·도민공론화 협조·사업 폐기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전국의 환경단체들이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제주 제2공항 사업 취소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부동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환경회의는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 앞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환경회의는 2006년 전국 34개 환경운동단체들의 연대기구로 결성됐다.

한국환경회의는 회견에서 "국토부가 막무가내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를 강행하며 생태 수용성과 주민 의견 미수, 환경부 '패싱'이 도를 넘고 있다"고 힐난했다.

전국 환경운동단체 연대기구인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이 28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공원 앞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전국 환경운동단체 연대기구인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이 28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공원 앞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국토부는 앞서 2015년 11월 '제주공항 확충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를 통해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에 제2공항 건설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제주 제2공항은 사전 타당성 검토 당시 국제선 100% 운용이었지만 지금은 국내선 50% 운용으로 바뀌었다.

한국환경회의는 국토부 발표 이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를 비롯한 '제2공항 타당성 재조사 용역 검토위원회' 파행, 반대대책위원회 및 비상도민회의 구성, 천막농성, 촛불 집회 등을 거론하며 "국토부는 조작과 부실이 난무하고 중대 결함이 발견돼도 제주 제2공항 사업을 꿈쩍없이 추진 중"이라고 비판했다.

국토부가 제출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에 대해서도 "풍향에 따른 활주로 방향 설계가 엉토리로 조작됐고 소음평가 역시 부실하게 작성됐다"며 '거짓 보고서'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2공항 사업을 축소, 조정하더라도 환경적인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환경부는 관련법에 따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즉각 부동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국 환경운동단체 연대기구인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이 28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공원 앞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전국 환경운동단체 연대기구인 한국환경회의 관계자들이 28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공원 앞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부동의 해야 하는 이유로는 ▲검토위원회 요구 미반영 ▲현 제주국제공항 확충 및 제3의 대안 미검토 ▲제2공항 사업으로 발생할 환경부하량 증가 및 관리대책 미검토 ▲제주 섬 특성 반영한 환경부 수요 예측 검토 누락 ▲제2공항 예정지 일대 용암동굴지형 및 숨골 조사 미흡 ▲입지 자연환경, 생활환경, 사회경제환경 조사 미흡 ▲'마을 직접 방문해 설명하라'는 환경영향평가협의회 심의 의견 무시 등을 들었다.

한국환경회의는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완료 시점이 임박해 계획의 적정성과 입지 타당성을 검토하는 단계에서 국토부는 환경부의 검토의견을 전혀 보완하지 않았고 오히려 (초안 검토 후) 불과 한 달 만에 보완 조치를 완료를 주장, 평가서 본안을 제출했다"며 "그렇다면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가 답"이라고 강조했다.

한국환경회의는 이에 따라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강행을 중단하고 환경부는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도의의 도민공론화 절차에 협조하고 문재인 정부는 제주 제2공항 국정과제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