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연체험파크’로 변경된 사파리월드, 곶자왈 파괴는 마찬가지”
“‘제주자연체험파크’로 변경된 사파리월드, 곶자왈 파괴는 마찬가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환경단체 및 기관, 관광·휴양개발진흥지구 지정(안) 통과 규탄 성명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이 제주자연체험파크로 사업 내용을 변경,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데 대해 제주도내 환경단체 및 기관들이 공동성명을 내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2017년 선흘1리 주민들의 사파리월도 조성 사업 반대 기자회견 모습. ⓒ 미디어제주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이 제주자연체험파크로 사업 내용을 변경,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데 대해 제주도내 환경단체 및 기관들이 공동성명을 내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2017년 선흘1리 주민들의 사파리월도 조성 사업 반대 기자회견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사파리월드 조성 사업이 가족형 자연테마파크로 설계를 변경,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데 대해 제주도내 환경단체와 기관들이 공동성명을 내고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다.

도시계획위원회가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대한 관광·휴양개발진흥지구 지정(안)에 대해 ‘재심의’ 결론을 내리면서 제주 곶자왈지대 실태조사 및 보전관리방은 수립 용역 결과가 도출된 후 재심의하기로 해놓고 이를 번복했다는 이유에서다.

(사)곶자왈사람들과 (사)제주생태관광협회, (사)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특)자연환경국민신탁은 28일 공동 성명을 내고 “아직 용역 결과물이 도출되지 않았고 곶자왈 경계와 보전관리방안은 수립되지 않았음에도 제주도가 이 결정을 뒤집어 회의를 개최, 위원회가 이를 통과시켜 곶자왈에 개발 사업이 들어올 수 있는 길을 또 열어줬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곶자왈 용역에 대한 중간 보고 결과에 따르면 사업부지가 곶자왈 경계 안에 포함돼 있다는 점을 들기도 했다.

성명을 낸 단체들은 이 부분에 대해 “제주자연체험파크는 숙박시설 등이 포함된 체험관광시설을 곶자왈에 조성하는 사업”이라면서 “사업 내용이 변경됐지만 곶자왈에 들어선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단체들은 “도시계획위원회가 이 사업에 대한 관광·휴양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을 심의해야 할 이유가 없음에도 절차를 서둘러 진행한 것을 보면 제주도 스스로 곶자왈 보전에 대한 의지가 없으을 드러낸 것”이라면서 “제주특별법 개정과 곶자왈 용역 등을 통해 곶자왈 보전 의지글 강조해온 제주도가 앞과 뒤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단체들은 “곶자왈이 사라진다는 것은 제주의 미래가 사라지는 것”이라면서 곶자왈을 파괴하는 제주안체험파크 조성사업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