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처리 자유한국당도 나서라”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처리 자유한국당도 나서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2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23일 성명
나경원 원내대표 약속 이행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가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지난 22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통과를 거론하며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여순사건특별법안은 여전히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년 가까이 방치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자유한국당도 제주4·3특별법 개정안 등 법안 처리에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지난 2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 약속의 이행을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열린 제28회 서울제주도민의 날 행사에 참석해 "제주4·3특별법 개정은 제주도민들과 똑같은 마음으로 자유한국당에서 적극적으로 같이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발언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공수표'가 되지 않으려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적극적인 법안 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여순특별법 제정 작업이 지지부진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여당이 언제까지 이런 저런 변명만 하면서 자유한국당 책임으로만 떠넘길 것이냐"고 꼬집었다.

제주4·3기념사업위는 이에 따라 "국회는 2019년이 저물기 전에 반드시 제주4·3특별법 개정, 여순특별법 제정을 성사시켜야 한다"며 "올해 겨울이 가기 전에 국회에 대한 규탄이 아닌 국민과 도민의 뜻을 이행하는 환영의 목소리가 나오도록 제주4·3특별법 개정을 현실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