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료원 입원환자 사망사고 경위 감사위 조사 이뤄지나
제주의료원 입원환자 사망사고 경위 감사위 조사 이뤄지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1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수 의원, 지난해 제주의료원장 PEG 시술후 환자 사망 의혹 제기
시술 장소, 후속조치 등 공방 … 의료과실 여부 감사위에 조사 의뢰
제주도의회 고현수 의원이 18일 제주의료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해 제주의료원장의 PEG 시술 후 환자가 사망한 사고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고현수 의원이 18일 제주의료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해 제주의료원장의 PEG 시술 후 환자가 사망한 사고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해 8월 제주의료원장이 제주의료원 부속 요양병원에 입원중이던 50대 여성에게 PEG 교체 시술을 잘못해 사망에 이르게 된 사고가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18일 속개된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태순) 행감에서 김광식 제주의료원장의 시술행위와 후속 조치에 대한 문제를 제기, 감사위위원회 조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PEG(경피적 내시경하 위루관술)’란 내시경을 이용해 위에 관을 삽입, 이를 통해 영양을 공급하도록 하기 위한 시술을 말한다.

고 의원은 당시 환자에 대한 PEG 교체를 하게 된 과정을 김 원장에게 질의하면서 자주 PEG를 교체했는지 물었다.

김 원장이 연초에 한 차례 교체했다고 답하자 고 의원은 곧바로 “시술을 할 때는 소독을 하거나 위생장갑을 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 원장은 “모든 시술은 그에 합당한 멸균 조치를 한 후에 하게 된다”면서 “주위에 소독액을 바르고 손은 알코올로 닦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 의원은 곧바로 “당시 시술한 장소가 요양병원 물리치료실이었던 걸로 아는데 보통은 내시경실에서 하지 않느냐”고 시술한 장소가 어디였는지 집요하게 따져 물었다.

김 원장은 이에 대해 “여기서 이런 과정을 질문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며 “시술에 따라 장소는 시술하는 사람이 결정한다”고 답했다.

고 의원이 다시 “물리치료실인가, 다른 장소인가. 당시 CCTV를 확인해 보고 싶다”고 하자 김 원장은 “시술에 적당한 장소를 찾아서 시술하게 된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이에 고 의원은 옆에 있던 김상길 서귀포의료원장에게 같은 질문을 던졌고, 김상길 원장은 “모든 시술이나 수술은 수술장에서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곧바로 고 의원은 “시술행위를 한 후 하루가 지나서 고열, 과호흡 증세 때문에 한마음병원으로 갔다가 다시 제주대병원으로 옮겨졌고 다음날 제주대병원에서 사망했다”면서 “사망 이유는 영양관이 위까지 침투하지 못하고 복벽까지만 삽입돼 있었다는게 제주대병원 얘기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그건 영상으로 본 얘기고, 제가 시술했을 때는 (제대로 삽입된 것을) 확인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고 의원은 다시 김 원장에게 “환자가 사망한 후에 제주대병원 중환자실에 가서 본인이 영양관을 뽑는 것을 보호자가 보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김 원장은 “보호자가 봤는지는 모르고, 거기에 가서 담당의사와 함께 환자 상태를 파악했다”면서 고 의원이 “휴직중이지 않느냐”고 캐묻자 “휴직중인 것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이에 고 의원은 다시 “휴직중에 중환자실에 가서 튜브를 뺀 거 아니냐”고 추궁한 뒤 김 원장이 “담당의사와 협의해서 한 거다”라고 항변하자 “그래서 가족들이 항의한 거 아니냐. 보호자들 주장은 삽입관 교체시술에 문제가 있다는 내용이었고 결국 의료원측과 장례비용을 감안한 1000만원을 지급, 장례식을 치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특히 고 의원은 “과실이 없다면 통상적으로 병원에서 지출하지만 명백한 과실의 경우 병원에서 선지급후 개인에게 청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삽입관이 위까지 가지 못하고 복막벽까지 가있었다는 것은 병원 기록에서 확인했다. 의료 과실인지 여부에 대해 감사위에 조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