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민들 생존권 위기 … 특별재난지역 선포해달라”
“제주 농민들 생존권 위기 … 특별재난지역 선포해달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국정감사 앞두고 도청 앞 기자회견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 예산 반영·수입농산물 유통 규제 등 건의
제주지역 농민단체들이 15일 오전 도청 앞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지역 농민단체들이 15일 오전 도청 앞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연이은 태풍으로 극심한 농작물 피해를 입은 제주 농민들이 국정감사를 위해 제주도를 찾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의원들에게 제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농 제주도연맹과 전여농 제주도연합 등 도내 농민단체들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국정감사가 시작되기 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기에 빠진 제주 농업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농민 단체들은 이날 회견에서 “최근 2년간 농산물 값 대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농민들은 사상 유례없는 자연재해로 당장 내일의 삶을 걱정해야 하는 생존권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토로했다.

도내 거의 모든 작물이 피해를 입어 한 해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들어 “농민들이 한 해 농사를 포기하는 것은 생명줄을 놓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울분을 토해 냈다.

이에 이들은 “제주지역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현행 규정상 어렵다면 그에 준하는 국가 차원의 특별지원대책을 이끌어내기 위해 국회의원들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가조했다.

이 밖에도 농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제주 농산물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국회의 결단으로 이번 예산 심의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은 노력을 다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최근 일부 업체들이 제주산 월동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고 중국산 세척무를 수입, 시중에 유통시키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면서 검역체계를 강화해 무분별한 수입 농산물 유통을 규제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농민들은 이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국회의원들에게 일일이 전달하면서 국회 차원에서 제주 농업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에 적극 노력해달라는 호소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