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에 순수 민간 전문가 첫 발탁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에 순수 민간 전문가 첫 발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0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노정래 전 서울대공원 동물원장 일반임기제로 신규 임용
노정래 신임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
노정래 신임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에 서울대공원 동물원장 등을 지낸 노정래 박사(55)가 임용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개방형 직위인 민속자연사박물관장에 노 박사를 4급 상당의 일반임기제로 신규 임용한다고 밝혔다.

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으로 순수 민간 전문가가 임용된 것은 이번 노 관장이 처음이다.

일반임기제로 임용된 신임 노 관장의 최초 임기는 2년이며, 향후 업무 성과에 따라 5년 범위 내에서 임기 연장이 가능하다.

제주도는 신임 노 관장이 지난해 누적 관람객 3300만명을 넘어선 민속자연사박물관에 새로운 시각과 경험으로 도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사랑받는 도내 제일의 공공문화시설로 거듭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그는 공주대 객원교수, 국립생태원 전문조사원, 서울대공원 동물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