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예상 강수 600㎜ 태풍 ‘미탁’ 2일 밤 제주 최근접
최대 예상 강수 600㎜ 태풍 ‘미탁’ 2일 밤 제주 최근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9시께 제주시 서북쪽 90km 부근 해상
기상청 1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 ‘태풍예비특보’
제주 지날 때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 달해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최대 600㎜에 달하는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는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2일 밤 제주에 가장 가깝게 지날 것으로 보인다.

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북동진 중이다.

이 시각 현재 '미탁'은 중심기압 975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32m(시속 115㎞), 강풍 반경 310㎞인 중급의 중형 태풍이다.

1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의 제주 최근접 예상도. [기상청]
1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의 제주 최근접 예상도. [기상청]

'미탁'은 2일 오전 3시께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 이르고 오후 3시 서귀포 서쪽 약 180㎞ 부근 해상을 지나 3일 오전 목포 동북동쪽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탁'의 제주 최근접 시기는 2일 오후 9시께로 전망됐다. 제주시 서북쪽 90km 부근 해상이다.

'미탁'은 이 때 중심기압 980~985hPa, 중심 최대 풍속 초속 27~29m(시속 97~104㎞), 강풍 반경 250~280㎞로 중급 소형 태풍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질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1일 밤을 기해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예비특보를 내리는 등 이날부터 제주에 대한 '미탁'의 직·간접 영향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2일 오전부터 밤까지 호우와 강풍 등 위험 기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1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도. [기상청]
1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도. [기상청]

태풍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오는 3일까지 제주도가 150~300㎜이고 산지 등 많은 곳은 600㎜ 이상이다.

특히 태풍이 제주를 가깝게 지나는 2일부터 3일까지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35~45m(시속 125~160㎞)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많은 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한 항공기 운항에 차질도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바다의 경우 2일부터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초속 20~30m(시속 70~110㎞)의 강한 바람이 불고 최대 7~9m 이상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돼 선박들의 안전지대 대피를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2일 새벽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예비특보를, 2일 오전에는 제주도와 제주도앞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