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 “4.3특별법 개정에 당력 쏟겠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4.3특별법 개정에 당력 쏟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0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특위 위원장에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 임명 총력 다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4.3희생자유족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4.3희생자유족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3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데 당력을 쏟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심상정 대표는 1일 오전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불법 군사재판을 무효로 명문화하는 특별법 개정과 진상 규명, 명예회복을 위해 당 차원에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4.3에 대해 “무려 7년 동안 진행된 학살이고 제주도민의 10분의1 정도 인구가 목숨을 잃은 큰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묻혀 있었다”면서 “우리 국민들이 그 실상을 알게 됐지만 아직까지도 특별법 개정안이 다뤄지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저희도 화가 많이 난다”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지난 대통령 선거 때 자신을 포함한 후보 5명이 약속했던 사안이라는 점을 들어 “정치권의 공약이 이토록 허무할진대 과연 어느 국민이 정치권을 신뢰하고 믿음을 갖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정의당이 비록 작은 의석이라 결정적인 해결을 하는 역할에는 많이 못 미치지만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4.3특별법을 실행하는 데 당력을 쏟겠다”면서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을 4.3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한 취지를 설명했다.

송승문 4.3유족회장은 “재판도 없이 많은 도민들이 피해를 당해 유족들의 트라우마가 여전하다”면서 “이제 90세 가까이 되신 분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한을 풀 수 있도록 정의당이 앞장서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제주4.3특위 위원장으로 임명장을 받은 고병수 도당 위원장은 “4.3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해 제가 해야 할 일이 많아졌다”면서 “4.3 진상 규명과 형 집행 무효, 행불자, 배·보상 등을 담은 4.3특별법 개정안 연내 통과가 가장 시급한 만큼 유족회 및 4.3 관련 단체들과 보조를 맞춰 힘 닿는 데까지 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에게 4.3특위 위원장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고병수 제주도당 위원장에게 4.3특위 위원장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