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영향 제주해녀축제 취소
제17호 태풍 ‘타파’ 영향 제주해녀축제 취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2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포럼·교류행사, 21일 기념식 등 당초 예정대로 진행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주말 제주도 인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21일 열리는 제주해녀축제가 취소되는 등 각종 행사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제주해녀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긴급 개최, 21일로 예정된 당초 축제 행사 중 제2회 해녀의 날 기념식을 제외한 나머지 행사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기념식은 21일 오전 11시부터 제주시 구좌읍 소재 해녀박물관 실내 공연장 3층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념식 전날인 20일 오후 2시 메종글래드제주 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리는 ‘해녀어업 보전·발전 포럼 및 전국해녀 교류행사’는 출향 해녀와 제주 해녀, 해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초 계획대로 진행된다.

한편 제주도는 ‘어머니의 숨비소리, 세계인의 가슴 속에’라는 주제로 21일과 22일 이틀간 개최할 예정이었다.

기존 기념식과 해녀축제를 새롭게 재구성해 문화·예술과 함께하는 4개 분야 24개 프로그램으로 기획, 공연·전시아 경연·체험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한 행사를 준비해왔으나 태풍 때문에 대부분 행사 취소가 불가피하게 됐다.

한편 태풍 ‘타파’는 서귀포 동쪽 대한해협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 제주도는 이번 주말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