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안은 태풍 ‘타파’ 22일 오후 제주 최근접
‘물폭탄’ 안은 태풍 ‘타파’ 22일 오후 제주 최근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2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남동쪽 110㎞ 해상 지나
크기 중형 강도 ‘강’ 세력도 커져
강풍·500㎜ 이상 강수 피해 우려
항공편·여객선 운항 차질 불가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최대 500㎜ 이상 ‘물폭탄’을 던질 것으로 예상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22일 오후 제주에 가장 가까이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로 동진하고 있다.

‘타파’는 현재 중심기압 990hPa의 소형 태풍으로 중심 최대풍속 초속 24m(시속 86㎞)이고 강풍 반경은 280㎞이다.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을 지나, 오는 22일 제주 동쪽 해상을 거쳐 독도 방향으로 지나갈 것으로 예측됐다.

20일 오전 10시 예보 기준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기상청]
20일 오전 10시 예보 기준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주와 최근접은 22일 오후 2시께 서귀포에서 남동쪽 110㎞ 해상이다.

‘타파’는 제주를 스쳐 지날 때 중심 최대풍속이 초속 32~35m(시속 115~126㎞)이며 크기는 중형의 강한 태풍으로 세력이 커질 전망이다.

많은 비가 예상되는데다 강풍 반경이 340~350㎞여서 제주에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타파’의 영향으로 20일 밤부터 제주에 비가 시작되고 23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까지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50~400㎜이며 많은 곳인 산지는 500㎜ 이상을 예보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바람도 강해져 21일 오후부터 22일까지 강풍 반경에 들어가는 제주에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0~40m(시속 110~145㎞)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바다의 경우 21일 새벽 남해서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놓고 바람도 초속 15~25m(시속 55~90㎞)에 달하는데다 5~9m의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의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항공편 및 여객선 등의 운항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