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도민 공론화 도의회가 나서달라”
“제주 제2공항 도민 공론화 도의회가 나서달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18일 청원 제출
청원인 1만2905명…“갈등·상처 막을 유일한 방안”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제주 제2공항 사업에 관한 도민 공론화를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주체가 돼 달라는 청원이 제출됐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8일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했다.

청원인은 거리서명 9714명, 온라인서명 3191명 등 총 1만2905명이다.

청원 소개의원은 정민구·김경미·송창권·강성의·이상봉(이상 더불어민주당)·고은실(정의당) 의원 등 6명이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18일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18일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비상도민회의는 청원서를 통해 “제주도민들은 제2공항에 대한 찬반을 떠나 이 문제에 대해 도민이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공론화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실시된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제2공항 문제의 찬반을 떠나 공론조사 등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80%를 넘어서는 등 공론화에 대한 요구가 압도적”이라고 주장했다.

또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2016년 공표한 ‘제주미래비전’에서 공항을 포함해 주요 국책 사업이나 도정 사업을 결정할 때 공론화와 합의 과정을 의무화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러나 민주주의와 도민주권의 대의, 도민들의 압도적 요구, 도의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와 원희룡 제주도정은 지금도 제2공항 관련 정책 결정 과정에 도민이 참여할 수 있는 공론화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18일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제출하기 전 제주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18일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 공론화 등을 요구하는 청원’을 제출하기 전 제주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비상도민회의는 이에 따라 “국토부와 제주도정이 거부하는 현실에서 이제는 도의회가 나설 수 밖에 없다”며 “도의회가 도민 공론화를 추진하는 것이 ‘도민주권 시대’ 개막을 선언한 제11대 도의회 기치를 실현하는 길이자 강정 해군기지 사태와 같은 갈등과 상처를 막을 유일한 방안”이라고 역설했다.

더불어 “청원인들은 도의회가 제주 공항시설 확충과 관련해 합리적, 객관적 절차를 통해 도민의견을 수렴하는 사회적 공론화와 합의 과정에 착수해달라”고 호소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청원서 전달 전 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부와 원희룡 도정이 지금까지 제2공항 정책 결정 과정에 도민이 참여할 수 있는 공론화 과정을 외면하고 있다”며 “도민 자기 결정권 실현을 위해 1만인 청원에 나서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