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사회적 농업, 내년 조직체 3곳 지정 본격 ‘시동’
제주형 사회적 농업, 내년 조직체 3곳 지정 본격 ‘시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1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2023년까지 사회적 농장 11곳 확대 지정 추진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내년부터 장애인과 노인, 취약계층의 사회 적응과 자립을 위한 제주형 사회적농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회적 농업이란 농업활동을 통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재활과 농촌생활 적응, 자립을 돕기 위해 돌봄·교육·일자리 등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17년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5개년 계획 중 81번째 과제 세부 내용으로 선정돼 농업정책 패러다임의 전환 실천 사례로 주목을 받고 있다.

민선 7기 제주도정에서도 ‘사회적 농업 활성화 및 커뮤니티케어 센터 운영’ 공약에 반영돼 2022년까지 사회적 농업 실천 조직체 4곳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관련 부서와 기관·단체 관계자 15명이 참여하는 제주형 사회적 농업 모델 TF가 구성돼 지난 7월까지 7차례 회의를 개최, 제주형 사회적 농업 모델을 마련했다.

도에 따르면 제주형 사회적 모델은 수요자 중심으로 돌봄형과 돌봄+고용형 2개 유형으로 마련됐다. 앞으로 유형별로 사회적 농장을 공모·지정해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우선 돌봄형은 치유와 재활을 통해 사회 적응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복지기관 또는 가정에서 돌보고 있는 장애아동 등이 농장에서 운영하는 농업 활동에 참여하도록 함으로써 사회에 적응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또 돌봄+고용형은 사회적 농업 관련 조직과 교육농장 등 기존 농장을 권역별로 특화된 사회적 농장으로 육성해 장애인, 노인, 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자립을 통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주도는 우선 내녕에 돌봄형 및 돌봄+고용형 사회적 농장 4곳을 공모·지정해 제주형 사회적 농업을 추진하고 2023년까지 사회적 농장을 11곳으로 확대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유형별로 운영비와 시설비 등 예산을 지원하고 돌봄 사회적농장주에 대한 교육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같은 제주형 사회적 농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치유와 재활, 자립을 돕는 것은 물론 농촌 지역사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