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사은품 미끼 허위·과대광고 ‘떴다방’ 잡는다
제주시 사은품 미끼 허위·과대광고 ‘떴다방’ 잡는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1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말까지 시니어감시원 협조
필요 시 자치경찰단 합동 단속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가 오는 11월말까지 노인 등을 상대로 허위 및 과대광고를 하며 상품을 고가에 파는 일명 ‘떴다방’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15일 제주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 대상은 라면, 화장지, 밀가루 등의 사은품으로 고객을 유인해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는 홍보관과 체험관 등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식품 또는 건강식품을 질병치료 등에 효능이나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 및 과대광고하는 행위다.

또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식품을 건강기능식품이나 의약품인 것처럼 판매하는 행위도 포함된다.

제주시는 ‘떴다방’의 음성적 영업을 감안해 시니어감시원과 협조체계를 유지하며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자치경찰단과 합동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식품 등이 질병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거짓광고를 하는 업소(떴다방)를 목격하면 부정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나 시청 위생관리과로 신고 해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