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객 6명 한꺼번에 복통 호소 병원 옮겨져
제주 관광객 6명 한꺼번에 복통 호소 병원 옮겨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추석 연휴를 맞아 제주에 관광을 온 일행 6명이 복통을 호소하면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4일 0시47분께 제주시 한림읍 소재 한 펜션에 투숙중이던 이 모씨(56명) 등 6명이 복통을 호소하면서 구토 증세까지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씨 등은 전날 식당에서 회를 먹은 후부터 배가 아프기 시작했다고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시 보건당국은 이씨 일행의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식사를 한 음식점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