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헌 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 총선 출마 시사
구자헌 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 총선 출마 시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기자회견 “서민보수, 개혁보수, 공정보수 실현 위해 도민 속으로”
구자헌 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내년 총선 출마 뜻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구자헌 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내년 총선 출마 뜻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위원장 임기가 만료된 구자헌 변호사가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밝혔다.

구자헌 전 위원장은 추석 연휴를 앞둔 1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도당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제가 꿈꿔온 서민보수, 개혁보수, 공정보수를 실현시키기 위해 도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에서 제주시갑 선거구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구 전 위원장은 “지난 1년 동안 자유한국당에 대한 도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온몸으로 받아안을 수밖에 없는 힘든 시간이었다”면서도 “한편으로 문재인 정부의 독주 속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는 보수세력을 만들어야 한다는 민심의 흐름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판세 흐름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그는 “내년 총선에서는 반드시 제주의 기울어진 정치적 환경을 바로잡겠다”면서 “도민 한 분, 한 분과 손을 맞잡고 뜨거운 가슴으로 소통하면서 제주 100년의 청사진을 함께 만들어가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회견 직후 그는 “1년 임기가 어제 끝났고 차기 위원장 선임 절차가 시작됐지만 저는 연임 도전을 하지 않고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축산 문제와 개발이 중단된 지역, 농촌 문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