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제주, 안전취약계층 위한 지원체계 개선 필요”
“고령사회 제주, 안전취약계층 위한 지원체계 개선 필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1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박창열 책임연구원, 의료지원 가능한 별도 대피소 지정 등 제안
대상자 파악 DB 구축, 관리체계 운영 정례화, 유형별 행동 매뉴얼 제작도
고령인구와 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재난대비 지원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는 정책 제안이 나왔다. 사진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지나간 후 외도동 지역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도 소방안전본부
고령인구와 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재난대비 지원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는 정책 제안이 나왔다. 사진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지나간 후 외도동 지역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고령인구와 장애인 등 안전 취약계층을 위한 재난대비 지원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연구원 박창열 책임연구원은 10일 발간된 정책과제 ‘안전취약계층 재난 대비 지원체계 개선방안’ 보고서를 통해 제주지역 인구구조 변화, 장애인 및 관광객 현황, 국내외 안전취약계층 재난대응 정책사례 등을 토대로 안전취약계층 재난대비 지원체계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박 연구원은 우선 도내 안전취약계층 대상자를 파악하기 위한 DB 구축과 관리체계 운영을 정례화하고 취약계층 유형별로 행동 매뉴얼을 제작, 지속적인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최근 노년인구와 장애인, 관광객 등 안전취약계층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이들의 니즈와 특성을 고려해 피난 대피체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의료 지원이 가능한 별도의 대피소를 지정하고 대피 담당인력을 보강, 사전에 대피계획을 마련하는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해 지역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지역 주민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민간 방재단체와 공조해야 한다는 제안을 내놨다.

그는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한 제주도의 사회환경적 요인을 고려하면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재난안전 정책은 특정 계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 도민 전체를 위한 것임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재난이 발생할 경우 인명피해는 안전취약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만큼 그들의 니즈를 조사하고 피해유형별 매뉴얼 마련, 별도의 시설이나 이동 수단 등 대피체계 등을 강구해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