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중국인 관광객 유치 위해 '위챗'에 공식계정 개설
제주도, 중국인 관광객 유치 위해 '위챗'에 공식계정 개설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9.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상반기 중국 메신저 위챗에 제주를 홍보하는 공식계정을 개설했다. 

이는 작년 12월 10일, 제주도와 중국 텐센트그룹 간 '제주 스마트관광협력 공동추진 및 관광산업·전통시장 활성화' 관련 업무협약 이후 나타난 성과다.

중국 텐센트그룹은 중국 최대의 정보통신(IT) 기업으로, 위챗을 개발한 기업이다.  한국의 메신저 앱인 카카오톡을 모방해 위챗을 탄생시키는 등 '카피캣 그룹'이라는 오명을 달고 있지만, '모방 전략'으로 시가총액 4000억 달러를 넘는 세계 최대의 게임 개발·유통회사로 성장했다는 사실은 주목할 만하다.

제주도는 이러한 점에 주목해 중국 메신저 위챗에는 제주를 홍보하는 공식계정을 개설, 다양한 제주관광정보와 제주 현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계정 접속은 QR코드를 스캔하는 것으로 쉽게 할 수 있다.

추후 제주도는 위챗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외관광에 관심을 갖고 있는 중국인 성향을 분석해 전략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9월 2일부터 3일, 제주도는 중국 텐센트그룹 본사를 방문해 제주 관광 마케팅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제주도 관계자는 중국 텐센트그룹 본사를 방문해 제주 관광자원 마케팅에 대한 후속사업 방안을 모색했다.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을 제주에 유치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이번 중국 방문에서는 한일 위챗 파트너대회와 4만여명의 텐센트그룹 임직원 워크숍을 제주에 유치하는 것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외에도 심천문화광전관광체육국 당국 관계자와 중국 현지 강휘여행사 등 여행업계와의 미팅을 통해 양 도시의 관광시장 동향 및 향후 정책방향에 대한 의견도 공유됐다.

문경복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과장은 “중국 최대 정보통신 기업인 텐센트그룹과의 온라인 마케팅 협력교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