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제주 전역 군사기지화 계획”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제주 전역 군사기지화 계획”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0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 등 6일 성명
“공군기지 건설 시 해군기지 역할도 강화”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방부의 '2019~2023 국방중기계획'에 포함된 제주 남부탐색구조부대를 공군기지로 규정하며 반대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는 6일 성명을 내고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이 해군기지에 이어 제주도 전역을 군사기지화하고 동북아시아 군비 경쟁의 중심지로 만들 위험한 계획"이라며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 범국민문화제가 3일 오후 5시30분부터 제주시청 앞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지난달 3일 제주시청 앞에서 열린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 범국민문화제. 2019 생명평화대행진은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 제주해군기지전국대책회의, 제주해군기지저지와평화의섬실현을위한범도민대책위원회 등이 개최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제주도민들이 제주 제2공항의 공군기지 사용 가능성을 우려해 반대했으나 이러한 계획이 문서로 재확인됐다"며 "제주도에 또 다른 군사기지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은 절대 도민들의 동의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는 완공 이후 미국 해군 함정들이 드나들었고 핵추진 잠수함까지 입항하는 등 대중국 전초기지로 활용되고 있다"며 "탐색구조를 명분으로 건설될 공군기지 역시 이렇게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미국 공군 전력이 들어올 가능성을 부정하기 어렵고 공군기지가 건설될 시 해군기지 역할도 더 강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정부가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운영 과정에서 모든 신뢰를 잃었고, 어떤 명분으로도 세계 평화의 섬 제주를 더 이상 군사기지로 내줄 수 없다"며 "군(軍)은 제주 공군기지 추진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이 국방부 '2019~2023 국방중기계획'에 포함된 것은 지난 5일 국회 김종대 의원(정의당) 등의 기자회견을 통해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