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크레인 사고 보상 요구 고공시위 50대 20m 높이 투신
제주서 크레인 사고 보상 요구 고공시위 50대 20m 높이 투신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05 20: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자진 하강 전 차량 밖으로 뛰어내려
소방당국 설치 매트로 떨어져 생명 지장 없어
경찰 병원 진료·건강상태 확인 후 조사하기로
재물손괴·업무방해 입건…집시법 위반 내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달 19일부터 제주시 신광로터리 인근 공터에서 고공 농성을 벌이던 남성이 뛰어내리는 일이 벌어졌다.

5일 제주지방경찰청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3분께 신광로터리 인근 공터에서 조모(50)씨가 15~20m 높이에서 뛰어 내렸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장인 조씨는 지난 7월 8일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 사업장에서 발생한 크레인 사고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며 지난달 19일부터 고공 시위를 벌였다.

크레인에 매달려 지상 15~20m 높이에 있던 차량에서 고공시위를 하던 조모(50)씨가 5일 오후 7시 43분께 밑으로 뛰어내리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크레인에 매달려 지상 15~20m 높이에 있던 차량에서 고공시위를 하던 조모(50)씨가 5일 오후 7시 43분께 밑으로 뛰어내리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조씨는 자신이 타고 있는 SUV 차량을 크레인에 매달아 15~20m 높이까지 끌어올린 상태로 18일째 고공 시위를 해왔다.

조씨는 애초 경찰 측과의 대화 및 설득을 통해 이날 오후 늦게 자진 하강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전국건설인노조 측도 조씨가 뛰어내리기 전 "18일 동안 고공 농성으로 불편을 끼친 점 죄송하고 생각하고 하늘에 올라갔으면 다시 땅으로 내려와야 한다"며 "이 시간 이후로 누군가 고공 농성을 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땅에서 계속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국건설인노조의 입장 발표 크레인에 매달린 차량을 내리려 했으나 조씨는 그 전에 차 문을 열고 밖으로 뛰어 내렸다.

조씨는 소방당국이 미리 설치해 놓은 매트로 떨어져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5일 오후 고공시위를 하다 제주소방 당국이 설치한 매트로 뛰어내린 조모(50)씨가 119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 미디어제주
5일 오후 고공시위를 하다 제주소방 당국이 설치한 매트로 뛰어내린 조모(50)씨가 119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 미디어제주

조씨는 대기하고 있던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좁은 공간에서 장기간 고공 농성을 해 우선 병원 진료 및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건강 상태 확인 후 경찰 조사도 받게 된다.

제주경찰은 장기간 다수의 시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한 점을 감안, 신속하고 엄정하게 필요한 사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재물손괴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된 상태이고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는 경찰이 내사 중이다.

5일 오후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크레인에 매달려 있던 차량이 하강 조치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5일 오후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크레인에 매달려 있던 SUV차량이 하강 조치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재물손괴는 크레인 설치로 인해 농작물이 훼손됐다는 진정서에 의한 것이고, 업무방해는 과도한 소음 유발로 주변 6개 업소에서 업무방해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은 조씨가 차량에 설치된 확성기를 틀어 소음 기준치를 10여회 초과한 혐의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 및 주변 폐쇄회로(CC)TV 부석 등 조씨에 대한 혐의 입증에 필요한 자료 확보에 나선 상태다.

한편 조씨는 고공시위를 하며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 임시 야적장 작업 중 발생한 크레인 사고가 현장 관계자의 무리한 작업 지시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장인 조모(50)씨가 27일 오전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자신이 탄 차량을 크레인에 매단 채 고공시위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장인 조모(50)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자신이 탄 차량을 크레인에 매단 채 고공시위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빠이 2019-09-06 20:42:55
링링이무서웠나 ㅋㅋㅋ 남들 피해란피해는 다 줘놓고 살고는 싶었나보네ㅉ ㅉ

맹꽁이크레인 2019-09-05 21:56:50
제주까지 퍼진 건설기계사장님 노조 문제다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