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북상..."6일 도내 학교, 오전 수업만 진행"
태풍 '링링' 북상..."6일 도내 학교, 오전 수업만 진행"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9.0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태풍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 결과 발표
6일 제주도내 학교, 학교장 판단 하에 점심 급식 후 하교
6~7일 방과후교실·돌봄교실 운영 취소, 학생 행사 취소·연기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를 휩쓸고 지나가 소멸된 후에도 제주 북서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추가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오는 9월 6일 금요일 제주도내 학교가 오전 수업으로 단축되고, 6~7일 방과후교실과 돌봄교실이 운영을 중단할 예정이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지난 4일부터 5일 오전까지 진행한 '태풍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에 따른 결과다.

도교육청은 5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결과를 알렸다.

먼저, 도교육청은 6일 도내 학교 수업을 오전으로 단축하도록 각 학교에 안내했다. 하교시간은 학교장의 판단 하에 조정된다. (점심 급식 실시, 오후 1시 이내 하교 권고) .

방과후교실과 돌봄교실은 6~7일 동안 운영을 중단한다. 단, 재난매뉴얼에 따라 안전이 확보된 돌봄교실에 한해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6~7일 도교육청 및 산하 각급기관(학교 등)에서 주관하거나 추진하는 학생 대상 행사는 취소되거나 연기될 방침이다.

한편, 지난 4일 도교육청 강순문 정책기획실장과 이강식 안전복지과장 및 업무 담당자들은 도내 학교 공사현장과 재해 취약시설을 둘러보며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이와 관련, 이강식 안전복지과장은 "태풍 위기단계별로 각 부서와 기관 간 긴밀한 협업으로 학생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