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제주 만들기 ‘외국인 범죄’부터…”
“안전한 제주 만들기 ‘외국인 범죄’부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경찰청 지난 23일 민·관·경 합동순찰서 설문
응답자 10명 중 3명 ‘외국인 강력범죄 대응 강화’ 꼽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안전한 제주’를 위해서는 외국인 범죄 대응과 기초질서 단속이 우선 전제 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도민과 관광객을 상대로 한 ‘안전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가장 필요한 대책’ 설문에서 ‘외국인 강력 범죄 대응 활동 강화’가 최우선 과제로 꼽혔다.

이번 설문은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거리 일대를 대상으로 한 ‘안전한 제주 만들기’ 민·관·경 합동순찰 시 진행됐다.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거리에서 제주도민과 관광객 등이 제주지방경찰청의 ‘안전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가장 필요한 대책’ 설문에 참여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거리에서 제주도민과 관광객 등이 제주지방경찰청의 ‘안전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가장 필요한 대책’ 설문에 참여하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

설문보드 정해진 항목 6개에 스티커를 붙이는 방식으로 이뤄졌고 총 411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 인원 중 가장 많은 121명(29.4%)이 ‘외국인 강력범죄 대응 활동 강화’를 선택했다.

이는 제주가 무사증 입국 제도로 외국인이 많이 들어오고 이로 인한 불법 체류자가 늘어나며 치안에 대한 불안감도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가로등, CCTV 등 방범시설 설치’가 두 번째로 많은 27.3%(112명)였고, ‘교통 및 기초질서 위반행위 단속’이 세 번째인 24.3%(100명)였다.

이어 ▲사회적 약자, 피해자 보호 활동 10%(41명) ▲경찰 순찰 및 홍보 활동 강화 51.%(21명) ▲조직폭력 등 생활범죄 엄정 대응 3.9%(16명) 순이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거리에서 ‘안전한 제주 만들기’ 민·관·경 합동순찰을 실시했다. © 미디어제주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23일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거리에서 ‘안전한 제주 만들기’ 민·관·경 합동순찰을 실시했다. © 미디어제주

제주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오는 10월 18일까지 5차에 걸쳐 범죄 다발지역 안전대책 설문조사를 벌여 범죄예방 정책을 시행하는데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경찰은 지난 23일 1차에 이어 오는 9월 6일 2차, 9월 20일 3차, 10월 4일 4차, 10월 18일 5차 등 제주시와 서귀포시 일대에서 민·관·경 합동순찰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