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바다에 빠진 남성 주변인 도움 ‘구사일생’
술 취해 바다에 빠진 남성 주변인 도움 ‘구사일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서 술에 취한 채 물에 빠졌던 40대 남성이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2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2분께 제주시 탑동 광장 인근에서 낚시하던 조모(25)씨가 "한 남성이 바다로 뛰어들었다"고 신고했다.

대학생인 조씨는 신고 후 인근 인명구조함에서 구명조끼를 들고 직접 바다에 뛰어들며 주변인들에게 협조를 요청했고 물에 빠진 김모(41)씨를 발견,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양경찰서 해양구조대원이 25일 새벽 제주시 탑동 해안에서 술에 취한 채 바다에 빠진 김모(41)씨를 구조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양경찰서 해양구조대원이 25일 새벽 제주시 탑동 해안에서 술에 취한 채 바다에 빠진 김모(41)씨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이 상황을 신고하고 김씨를 붙잡고 있던 조모(25)씨. [제주해양경찰서]

해경구조대와 제주파출소 경찰관들이 오전 1시 57분께 현장에 도착, 육상에서 약 20m 가량 떨어진 해상에 있는 김씨 등을 구조했다.

김씨는 구조 당시 생명에 지장은 없으나 술에 취한 상태로, 119 구급차를 이용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경은 조씨가 "계단에 앉아있던 남성이 보이지 않아 신고했고 내가 마지막으로 본데다 아무도 물에 빠진지 모르기 때문에 물에 뛰어들어 잡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