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손목 부상에도 시즌 첫 우승 발판…김효주 ‘하위권’ 출발
장하나, 손목 부상에도 시즌 첫 우승 발판…김효주 ‘하위권’ 출발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8.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첫날 '5언더파 공동선두' 4명 경쟁

장하나가 손목 부상에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첫날 선두권에서 출발했다.

[시즌 첫 우승 발판을 만든 장하나가 핀을 향해 정조준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시즌 첫 우승 발판을 만든 장하나가 핀을 향해 정조준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장하나는 22일 강원 정선의 하이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쳐 박채윤, 하민송, 인주연 등과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2014년 이 대회 우승자인 장하나는 올 시즌 첫 승과 함께 타이틀 탈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하이원 컨트리클럽은 국내 골프장 가운데 가장 높은 해발 1136m 고지에 있다. 이 탓에 아이언 샷 거리를 측정하기 까다로울 수 있다. 장하나는 우승 경험도 있지만, 5년째 이 코스에서 대회를 치러 익숙하다.

장하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연습 라운드를 하다 왼쪽 손목을 다쳤다. 하지만 이날 가장 화끈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첫 10번 홀(파4)에서부터 버디를 잡은 장하나는 12, 13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은 뒤 15번 홀(파5)과 17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5타를 줄였다. 후반 첫 1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장하나는 6번 홀(파3)에서 유일한 보기를 기록한 것이 아쉬웠다.

반면 지난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후 3개월 만에 올해 두 번째 국내 대회에 나선 김효주는 첫날 부진했다. 김효주는 버디 2개를 잡았으나 보기를 6개나 범하면서 4오버파 76타를 쳐 하위권에서 출발했다.

지난주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을 따낸 박민지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로 공동 38위에 자리했다. 하반기 개막전으로 치러진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깜짝 우승해 시드권을 따낸 유해란은 2오버파 74타로 공동 68위에 머물렀다.

아주경제 서민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