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중문 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기고 중문 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8.1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김현진 학생
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김현진 학생
한라대학교 응급구조과 김현진 학생

병원에서의 하계 1차 실습을 끝낸 나는 하계 2차 실습을 중문 119센터로 배정 받게 되었다. 첫째 날 중문센터에서 구급차 내부 구조와 물품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간단한 조작을 해보았다. 설명이 끝난 후 센터장님께서 항상 안전에 유의하며 4주간 최대한 많은 것들을 배우고 갔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셨다. 오후에는 현장준비 및 현장에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교육을 받았다. 둘째 날 첫 출동을 나가게 되었는데 현장에서 환자가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다. 나는 순간 당황을 했지만 반장님들은 침착하게 환자의 상태를 빠르게 파악하고 이송했다. 귀소하는 중에 반장님께서는 “구급대원이 당황을 하게되면 환자는 불안해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침착함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과 물품의 위치나 사용법 숙지, 환자상태 파악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다. 첫 출동과 반장님의 조언은 이번실습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였고 항상 센터에와서 연습을 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중문센터에서 구급활동이외에도 여러가지 활동을 하였는데 해수욕장점검, 구급함 점검, 민간인을 대상으로 AED와 소화기 등 구급장비사용법 교육, 안전교육 등을 하였다. 이러한 활동에 대해 반장님께서는 출동을 하여 응급처지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전에 미리 대비하고 예방하여 막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하셨다. 이런 활동들을 직접 하면서 평상시 받던 여러 안전교육과 장비에 대한 교육에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다.

4주간의 실습을 하면서 책으로만 보던 장비와 처치법, 현장에서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배우게 되었다. 바쁘신 와중에도 여러가지에 대해 알려주시고 하나라도 직접 해볼 수 있게 배려해주신 직원분들께 감사드리고 몇 년 뒤에는 제가 현장에서 환자를 처치하고 남들에게 설명해줄 수 있도록 공부하고 연습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가지 부분을 알려주시고 조언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