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압골 영향·지형효과…제주 20일 낮부터 비
기압골 영향·지형효과…제주 20일 낮부터 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산지·남·동부 중심 21일까지 20~60mm 예상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0일 낮부터 제주에 비 날씨가 예고됐다.

제주지방기상은 20일 제주 남쪽 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낮부터 비가 오겠다고 19일 예보했다.

기압골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고 지형효과가 더해지면서 제주도 산지와 남부, 동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산간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과 등반객들의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20일 낮부터 21일 밤까지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20~60mm다.

19일 오후 4시 40분 기준 천리안위성 2A호의 우리나라 기상 관측 영상. [기상청]
19일 오후 4시 40분 기준 천리안위성 2A호의 우리나라 기상 관측 영상. [기상청]

기상청은 또 20일부터 비가 오는 지역을 중심으로 안개나 박무(옅은 안개)가 끼면서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다의 경우 20일과 21일 해역에 따라 안개가 끼고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예상했다.

특히 21일 낮부터 제주도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초속 9~13m(시속 30~5km)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2.5m로 높아 항해나 조업 선박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20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어서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만조 시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20일 기온은 아침 최저 24~25℃이고 낮 최고는 29~30℃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