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장 ‘크레인 전도’ 고공 시위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장 ‘크레인 전도’ 고공 시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건설인노조 제주지부 19일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서
“사고 50여일 발주처·시공 원청사·하도급사 모두 모르쇠”
새벽부터 확성기 틀어 주변 주민들로부터 강한 반발도 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이하 건설인노조 제주지부)가 지난달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장에서 발생한 크레인 전도 사고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며 19일 고공 시위에 나섰다.

건설인노조 제주지부는 이날 새벽부터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지부장이 타고 있는 SUV 차량을 크레인에 매달고 고공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가 19일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확성기를 단 SUV 차량을 크레인에 매달아 고공 시위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가 19일 제주시 신광사거리 인근 공터에서 확성기를 단 SUV 차량을 크레인에 매달아 고공 시위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지난달 8일 오전 제주시 해안동에 위치한 한라산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 임시 야적장 현장에서 작업도중 전도된 25t 유압 크레인에 대한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사고 발생 이후 50여일이 지났으나 사업을 발주한 제주특별자치도와 시공 원청사, 하도급사 측이 피해 보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고가 나기 전날 비가 와 지반이 약해졌음에도 무리한 작업업을 강행해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크레인 사업자 측은 사고 현장에서 지반이 약해 작업이 위험하다고 했으나 현장 관계자가 무리하게 작업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19일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 고공 시위에 매달려 있는 SUV 차량. 차량 윗 부분에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붉은 색 원 안) © 미디어제주
19일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지부 고공 시위에 매달려 있는 SUV 차량. 차량 윗 부분에 확성기가 설치돼 있다.(붉은 색 원 안) © 미디어제주

이들은 발주처인 제주도가 현장 감독관을 파견해 현장에 임금 체불 및 산업 재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함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아 사업 재해를 야기했다고 강조했다.

또 시공 원청사와 하도급사 역시 현장의 안전을 담보해 공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사고 수습과 조속한 피해 보상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이날 새벽 크레인으로 끌어올린 차량에 설치한 확성기를 틀면서 주변 주민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