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의 집, 8월 23일 이영광 시인 초청 강연
제주문학의 집, 8월 23일 이영광 시인 초청 강연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9.08.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이종형)이 오는 23일 도민을 대상으로 이영광 시인을 초청, 문학특강을 진행한다.

이날 강연을 진행할 이영광 시인은 ‘詩, 쓰고 읽어서 마음이 낫는다면’라는 주제로 도민들을 만난다.

이영광 시인은 현재 고려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노작문학상, 지훈상 등을 수상하며 한국시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그는 1998년 《문예중앙》에 「빙폭」 등이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직선 위에서 떨다』 『그늘과 사귀다』 『아픈 천국』 『나무는 간다』 『끝없는 사람』 등 시집을 발간했다.

이번 문학특강은 문학이나 시에 관심이 있는 일반 시민, 독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는 ☎ 070-4115-10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