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 일본 사죄하고 우리 정부도 양국 관계 구축 노력해야”
“과거사 일본 사죄하고 우리 정부도 양국 관계 구축 노력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15일 광복절 경축식서 강조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5일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사사로운 이해관계, 정치 파벌, 이념을 넘어 평화로운 제주 번영을 강조했다.

경축식은 이날 오전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렸다.

15일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참석자들이 만세를 외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15일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참석자들이 만세를 외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 경축식에서 “일제 침략에서 자유 대한민국을 찾는데 희생한 선열들이 우리의 앞길을 비추고 우리의 걸음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고(故) 김한정, 강평국, 현호옥, 배창아, 김태근, 이원영 애국지사가 독립유공자로 추서됐다”며 “그 고귀한 희생을 반드시 기억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원 지사는 최근 미·중 경제무역전쟁 및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지금 대한민국은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과 미·중간 무역 전쟁,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진 위기상황” 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는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동북아 질서유지의 중요한 축인 한·일 양국의 갈등을 초래함에 따라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15일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15일 제주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 지사는 이에 따라 “1차 산업과 관광업, 3차 산업 등 수출기업을 비롯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한국의 기업과 산업이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대한민국이 세계의 산업 구조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도민들과 힘을 합쳐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과거사로 인한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본은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을 해야 하고, 우리 정부는 새로운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더불어 “여야 정치권은 초당적인 자세로 국가 이익과 민생경제를 위해 대화와 협력의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경축식 이후 제주칼호텔에서 광복회원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고 앞서 오전 9시에는 조천만세동산 애국선열추모탑을 방문, 참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