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민주당 의원들 “일본 경제침략 도발행위 강력 규탄”
제주도의회 민주당 의원들 “일본 경제침략 도발행위 강력 규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8.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도의회 의사당 앞 기자회견 “130만 대내외 도민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
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이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이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데 대한 극민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2차 경제 침략 도발행위’로 규정,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소속 도의회 의원 28명은 5일 오전 도의회 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에 대해 130만 대내외 도민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그동안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가 부당한 것이며 세계 경제질서를 교란시킴을 지적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해왔음에도 일본은 우리 대한민국에 대해 적대적인 조치를 감행함으로써 패권국가로 가기 위한 야욕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과거 침략전쟁을 일으켜 무수히 많은 사람들을 희생시킨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고 반성은커녕 한일 양국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게 했다”면서 “동아시아 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등 이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의 책임”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침략 도발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과 역사에 대한 반성과 진솔한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일본의 도발로 인해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함께 힘을 모아 이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들은 향후 도의회 내 특별위원회 또는 T/F 팀을 구성, 중앙정부 및 제주도와 함께 긴밀하게 협조해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 일본 정부에 의한 세계무역 교란행위와 대한민국의 경제 침략행위에 대해 굳건하게 싸워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도의회 의원들은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릴레이 규탄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5일 오전 제주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5일 오전 제주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