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 제도화 위한 조례 제정돼야”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 제도화 위한 조례 제정돼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3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주관 정책토론회에서 조례 제정 필요성 제기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 성과의 제도화 방안’ 정책토론회가 지난 30일 제주시 노형동 정존마을회관에서 열렸다. /사진=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 성과의 제도화 방안’ 정책토론회가 지난 30일 제주시 노형동 정존마을회관에서 열렸다. /사진=바른미래당 제주도당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을 제도화하기 위해 제주특별법을 활용해 ‘사회복지사업 보조 대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30일 제주시 노형동 정존마을회관에서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주관으로 열린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 성과의 제도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장성철 바른미래당 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은 발제를 통해 “스마트복지관을 계속사업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조례 제정 등을 통해 적극적인 제도화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은 방안을 제안했다.

제주특별법 제323조 ‘사회복지사업에 관한 특례’ 조항을 이용해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의 취지를 수행하는 자에게 보조할 수 있도록 하는 가칭 ‘사회복지사업 보조 대상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은 지난 2016년 7월부터 올 6월까지 제주도의 지원으로 사업이 진행돼 왔다.

이 사업에 대해 장 위원장 대행은 “전국적으로 100곳이 넘는 기관·단체에서 1500명이 넘는 인원들이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을 견학하는 등 이미 전국적인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법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사업을 중단할 것이 아니라 현재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팀 존속을 전제로 계속사업이 이뤄져야 하며 대상지역도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스마트복지관이 지역사회 중심 개념을 전면적으로 적용한 성공적인 사례라는 점, 민간 주도의 사회복지서비스로 큰 성과를 냈다는 점, 복지서비스 공급 또는 관리자가 아닌 ‘연계자’ 역할을 핵심 기능으로 삼았다는 점, 전국적인 지역사회복지 혁신 모델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 등 스마트복지관 사업이 이어져야 하는 이유를 꼽기도 했다.

이에 그는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을 제도화하기 위해 사업 내용에 대한 세부적인 평가를 실시하고 기관 및 사업 명칭을 재정립해 사회복지관이 없는 제주시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안원식 서부종합사회복지관장도 “제주스마트복지관 사업은 사회복지서비스의 다각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기존 사회복지관 역할과 상호 보완할 수 있도록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영진 제주도의회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도 조례 제정을 통해 지원 근거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을 표시하면서 조례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