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실무위, 희생자 14명 추가로 인정 의결
제주4.3실무위, 희생자 14명 추가로 인정 의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10명·행불 2명·수형인 3명 … 유족 1054명도 추가
30일 열린 제주4.3실무위원회 회의에서 지난해 추가 신고가 접수된 희생자 14명에 대한 심사 결과 14명이 모두 희생자로 인정 의결됐다. 사진은 지난해 4월 제70주년 4.3 추념식 때 모습. ⓒ 미디어제주 자료사진
30일 열린 제주4.3실무위원회 회의에서 지난해 추가 신고가 접수된 희생자 14명에 대한 심사 결과 14명이 모두 희생자로 인정 의결됐다. 사진은 지난해 4월 제70주년 4.3 추념식 때 모습. ⓒ 미디어제주 자료사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4.3사건 희생자 및 유족 추가 신고에 대한 심사 결과 희생자 14명이 추가로 인정됐다.

제주4.3사건 진상 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30일 오후 도청 2층 회의실에서 제169차 실무위 회의를 개최, 4.3 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신청 건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이날 실무위 회의에서는 사실조사가 완료된 희생자 14명, 유족 1055명 중 불인정 의결된 유족 1명을 제외한 희생자 14명과 유족 1054명이 인정 의결됐다.

유족으로 인정을 받지 못한 1명은 희생자의 5촌 조카로, 4.3특별법상 유족의 범위가 4촌 이내 방계혈족으로 한정돼 있어 유족 인정을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희생자로 인정된 14명은 사망자가 10명, 행방불명자 2명, 수형자 3명으로 수형자들은 군사재판을 받은 경우가 1명, 일반재판 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심사까지 지난 한 해 추가신고가 접수된 2만1392명 중 71%에 달하는 1만5268명에 대한 심사가 완료된 상태다.

지금까지 모두 12차례 심사를 통해 희생자 278명, 유족 1만4990명에 대한 인정 의결이 이뤄져 4.3중앙위원회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해 놓고 있다.

이에 대해 4.3중앙위원회는 소위원회와 중앙위원회 심사를 거쳐 7월말 현재까지 모두 5081명에 대한 심의·결정이 이뤄졌다.

허법률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4.3 희생자 및 유족심사를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 희생자와 유족의 명에회복을 통해 70여년 동안의 아픔이 해소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4.3실무위원회는 지난해 7월부터 상시 심사 시스템을 가동, 매월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