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 청년 바라보는 시각 반성 없이 ‘절차 미비’ 탓만”
“제주도정 청년 바라보는 시각 반성 없이 ‘절차 미비’ 탓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2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정당 청년위원들 24일 기자회견
“청년정책심의위원 질적 평가 요소 고민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선거사범을 청년정책심의위원으로 위촉했다가 뒤늦게 해촉 통보를 한데 대해 도내 정당 청년위원들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청년위원회, 정의당 청년학생위원회, 제주청년녹색당, 제주청년민중당 관계자들은 24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제주청년정책심의위원 사태에 대한 제주도정의 사과와 해명 요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른미래당 청년위원회, 정의당 청년학생위원회, 제주청년녹색당, 제주청년민중당 관계자들이 24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바른미래당 청년위원회, 정의당 청년학생위원회, 제주청년녹색당, 제주청년민중당 관계자들이 24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회견에서 "문제가 된 청년위원을 선발한 것도, 처음 문제제기 했을 때 '법적으로 문제가 없으니 선발 과정 역시 문제가 없다'고 답변한 것은 제주도정이었다"며 "유감을 표명한 지금도 여전히 '절차의 미비'만을 핑계대고 있을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이번 문제의 핵심은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 위원을 위촉한 것이 아니라 청년을 정치권에서 부적절하게 소비하는 방식을 답습해 청년들을 기만한 위원을 위촉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문제가 발생한 이후에도 자신들이 청년을 바라보는 본질적인 시각에 대한 반성 없이 절차의 미비만을 탓하는 태도에 우리는 더 큰 상실감과 분노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또 "청년정책심의위원 위촉 심의 기준 역시 단순한 법적 문제 혹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와 같이 표면적으로 내세울 것이 아니라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삶의 현장에 함께하며 그들을 대변할 수 있는 심의위원을 선발할 수 있도록 선발 기준의 질적 평가 요소를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다시는 기성세대의 관점으로 이러한 부조리와 청년에 대한 무책임함을 '별 것 아닌 일'로 치부하지 않도록 내부의 뼈아픈 반성과 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 대책을 빠른 시일 내 공개하고 질적으로 청년을 대표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자를 심의위원으로 위촉할 수 있는 기준을 즉각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는 앞서 지난 10일 청년정책심의위원회 위원 위촉식 후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안희정 후보 지지 가짜 명단으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은 이모(28)씨가 심의위원에 포함된 것이 알려지자 17일 해촉을 통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