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대정119센터 현장실습을 마치며...
기고 대정119센터 현장실습을 마치며...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대정119센터 실습생 오수민
대정119센터 실승생 오수민
대정119센터 실승생 오수민

2학년 1학기 시험을 마치고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동시에 소방센터 실습이 시작되었다. 나는 서부 대정 119센터로 배정을 받았고, 처음 향하게 된 대정 119센터에서 현직 대원 분들과 인사를 나누고 구급담당 대원분들께서 구급물품과 구조물품 그리고 다양한 장비들에 대한 사용법 및 관리방법을 알려주시고 외우는 시간을 가졌다.

첫날 첫 구급출동 할 때 출동방송을 듣고 출동지령서가 출력 되면서 첫 출동을 나가게 되었다. 일단 차량에 올라타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설렘이 벅차 오른 상태에서 현장에 도착하게 되었다. 하지만 내 설렘과 다르게 실제로 환자가 정좌에 누워 있었고 구급반장님께서 이것저것 시키시는데 나는 당황해서 하나도 알아듣지도 처치를 하지도 못했다. 구급대원 반장님들은 나와 다르게 전혀 당황함이 없이 능숙하게 전문적인 응급처치를 시행하고 빠르게 이송 하게 되었다. 현장에서 아무것도 하지 못해도 자책하지 않고 다음 출동부터는 사명감을 갖고 출동을 나서야겠다고 다짐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되었고 실습 2주째부터는 반장님들이 나를 믿고 맡기는 일이 많아졌다. 나는 그에 대한 실망감을 갖지 않도록 신중하게 응급처치를 직접 시행하였다. 환자를 다 처치하고 응급실로 이송한 뒤 환자분들과 보호자분들께서 고맙다고 우리가 나갈 때까지 인사할 때 큰 뿌듯함을 느꼈다.

내가 계속 소방현장실습을 하면서 크게 느꼈던 점이 있다. 그것은 구급차 남용이다. 출동을 나가면 전문응급처치가 필요한 사람도 있는 반면 대다수가 병원에 외래진찰을 보러 가실 건데 거동이 힘들어서 구급차를 빌려 타는 비 응급 환자분이 대다수 였다. 우리는 출동을 나가 귀소를 하려면 최소 1시간 30분은 걸린다. 그동안 우리 관할에서 빠른 응급처치를 요구되는 환자가 있을 경우 그 환자는 다른 지역의 구급차가 올 때 까지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나는 구급차를 필요로 하는 응급환자를 위해 그런 남용은 있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낮에도 주취자의 신고가 간혹 들어온다. 주취자들은 보통 말이 어눌해지고 통증을 잘 느끼지 못하며 보행도 문제가 있고 대화도 쉽게 이어나가지 못한다. 그래서 주취자분들을 상대로 응급 처치하는 업무는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주취자들은 넘어짐 사고나 기도폐쇄 등 응급한상황이 자주 발생하지만 응급처치도 거부하고 이송도 거부 하며 더 나아가서 폭행도 휘두르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뉴스에서만 나오겠지 생각하지만 뉴스에 나오는 것은 일부분이고 주변이서도 주취자들이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폭행을 하는 일이 매우 많다. 이런 폭행을 휘두르는 환자나 구급차를 남용하며 실제 긴급환자 발생 시 위험도를 높일 수 있는 환자에 대한 이송거부 시스템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아프거나 다쳤을 때 불이 났을 때 그 누구보다 제일먼저 도착해 상황을 처리하는 진압, 구조, 구급대원 분들의 고생과 노력을 바로 앞에서 보고 배운다는 것 자체에 큰 영광이었고 더 많이 배워 구급대원이 될 때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고 어떤 것을 알아야하는지 많은 것을 배워가는 실습이 된 것 같다. 나도 많은 가르침을 받으면서 더욱 많이 성장하고 많이 알아가는 그런 현장 실습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나는 소방의 대한 꿈이 처음부터 있었지만, 이번 실습으로 인해 더욱 확실하게 구급대원을 꿈꾸며 공부를 하고 다음에는 실습생과 교육해주시는 구급대원으로 말고 그분들에게 인정받는 동료소방대원으로 꼭 다시 만나 뵙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