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지나간 후에도 제주 북·서부 지역 또 ‘물폭탄’
태풍 지나간 후에도 제주 북·서부 지역 또 ‘물폭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2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 22일 오전 6시20분부터 제주 북·서부 호우경보 발령
시간당 20~30㎜ 강한 비 쏟아져 … 출근길 도로 곳곳 침수 피해 발생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를 휩쓸고 지나가 소멸된 후에도 제주 지역에 다시 폭우가 쏟아지면서 호우로 인한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오전 6시20분을 기해 제주 북부 및 서부 지역에 발효됐던 호우주의보가 호우경보로 변경됐다.

현재 제주 북부와 서부 지역에는 시간당 20~3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근길 도로 곳곳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를 휩쓸고 지나가 소멸된 후에도 제주 북서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추가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를 휩쓸고 지나가 소멸된 후에도 제주 북서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추가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실제로 이날 아침 제주시 연동·노형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노형오거리와 남녕고 앞, 신광오거리, 마리나 사거리 등 도로 곳곳이 침수돼 차량들이 가까스로 물길을 벗어나는 광경이 목격되기도 했다.

22일 자정부터 오전 6시 현재까지 강수량은 제주 54.4㎜, 외도 71.0㎜, 유수암 40.5㎜를 기록하고 있다.

또 서부 지역은 한림 75.5㎜, 금악 19.0㎜, 고산 8.3㎜ 등 강수량을 보이는 등 곳곳에 국지적인 호우가 쏟아지고 있다.

산간 지역은 삼각봉 38.5㎜, 윗세오름 35.5㎜, 영실 38.5㎜ 등 강수량을 보이고 있고 남부 지역은 서귀포 2.9㎜, 색달 16.0㎜, 서광 13.5㎜ 등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공기가 합쳐지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시간당 20㎜ 이상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지만 서부지역부터 비 날씨가 차차 갤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연일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축대 붕괴,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하천과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다면서 등산객과 야영객, 피서객 등에게도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