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스’·장마 영향…제주 20일까지 최고 500㎜ 이상 많은 비
‘다나스’·장마 영향…제주 20일까지 최고 500㎜ 이상 많은 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1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20일 오전 제주 인근 해상 지나쳐 ‘최대 고비’
최대풍속 초속 20~23m·강풍 반경 220~240㎞
호우경보 등 여전 19일 오후 3시까지 피해 40여건
기상청 20일까지 제주 100~250㎜·산지 500㎜ 예상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와 장마전선 등의 영향으로 20일까지 많은 비로 인한 침수 피해 등이 우려된다.

19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서쪽 약 4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19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도. [기상청]
19일 오후 4시 예보 기준 제5호 태풍 '다나스' 예상 경로도. [기상청]

크기는 소형이며 중심기압 990hpa, 최대풍속 초속 24m, 강풍반경 250㎞이다.

'다나스'는 20일 오전 3시 서귀포 서쪽 약 160㎞ 부근 해상에 이르고 오전 9시 진도 남서쪽 약 50㎞ 부근 해상을 거쳐 오후 3시께 여수 북서쪽 약 50㎞ 육상으로 향할 전망이다.

제주 최근접 시기는 20일 오전 9시이며 거리는 제주시 북서쪽 90㎞다.

최대풍속은 초속 20~23m이고 강풍 반경은 220~240㎞다.

'다나스'가 제주에 점차 다가오면서 19일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먼바다(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고 오후에는 제주 육상 전역과 제주도앞바다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19일 오후 4시 기준 천리안 기상위성 사진. [기상청]
19일 오후 4시 기준 천리안 기상위성 사진. [기상청]

19일 오전 제주에 내려진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 등은 여전히 발효 중이다.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현재 까지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을 보면 삼각봉이 276.0㎜, 한라산 영실 218.0㎜, 우도 217.0㎜, 성산 207㎜, 북부 제주 124.1㎜ 등이다.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날 오후 3시까지 제주도 재난안전본부에 접수된 피해만 40여건에 이른다.

도로 침수 2건, 주택 침수 10건, 도로 파손 3건, 하수 역류 4건, 배수 지원 6건, 신호기 고장 및 가로수 전도 등 기타 16건 등이다.

기상청은 20일까지 장마전선과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돼 제주에 시간당 50㎜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19일 오전 6시께 제주시 내도동 주택침수 배수지원 활동.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19일 오전 6시께 제주시 내도동 주택침수 배수지원 활동.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이에 따라 앞으로 20일까지 제주에 100~250㎜, 산지 등 많은 곳은 5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19일 오전부터 20일밤까지 총 예상 강수량은 150~300㎜ 이며 산지 등 많은 곳의 경우 700㎜ 이상이다.

기상청은 많은 비로 인해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또 20일까지 평균 풍속 초속 20m 내외, 최대 순간풍속 초속 30m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불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항공편 이용객들의 사전 운항정보 확인을 주문했다.

19일 오전 비가 많이 내린 제주시 남수각 모습.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19일 오전 비가 많이 내린 제주시 남수각 모습.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한편 19일 오후 4시 30분 기준 제주국제공항 항공편은 저시정, 바람, 태풍 등의 영향으로 출도착 46편이 결항됐고 150편이 지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