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 마늘 정부 수매 비축 확대·단가 올려야”
“제주산 마늘 정부 수매 비축 확대·단가 올려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1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 19일 도의회 앞서 회견
“현실 맞게 조정해야”…3000t 수매·1kg당 2700원 주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역 농민들이 생산량이 늘어 유통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산 마늘의 정부 수매 비축 확대 및 수매단가 인상을 촉구했다.

마늘제주협의회,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 등이 참여하는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농산물 가격 폭락 사태를 해결하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앞서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지난 5일 2만5000t을 1kg당 2300원에 사들이겠다는 마늘수매비축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정부의 제주산 마늘 수매 확대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정부의 제주산 마늘 수매 확대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회견에서 “(정부가) 제주산 마늘품종인 남도종에 대해 (수매) 배정 물량을 3000t으로 한정하고 이중 500t을 제주산 마늘에 배정했다”며 “제주산 마늘에 대해 무대책이나 다름없는, 제주농업에 대한 중앙정부의 홀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산 마늘 500t 수매는 농협이 수매하는 비계약 물량 5150t의 1/10 수준에 불과해 애초 수매 비축을 통한 마늘 가격 안정이라는 취지에도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적어도 농협이 수매한 비계약 물량 5000t 중 3000t은 수매 비축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1kg당 2300원이라는 수매단가에 대해서도 “최소한 2700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당면한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정부 수매비축 사업 내용을 제주마늘산업의 현실에 맞게 확대, 조정해야 한다”며 “가격 하락의 시장 흐름을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주요 농산물 공공 수급제 도입 ▲마늘, 양파, 보리 등 가격 폭락 품목 매입을 위한 긴급 예산 편성 ▲정부 수매량, 수매 방식, 가격 등 향후 장기 가격안정대책 마련을 위한 농산물 가격 폭락 대응 긴급 대책 회의 구성 ▲채소류 남북 농산물 교류 사업을 통한 만성적은 가격 폭락사태 대책 수립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농산물값 하락 대책 촉구 및 문재인 정부 농정 규탄 전국 생산자대회’에 참가해 제주산 마늘 정부 수매 비축 계획 확대를 요구하고 이후 국회 위성곤 의원실에서 농림부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