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학영, 마약 이어 두 번째 음주운전까지…팬들마저 외면한 패악질
예학영, 마약 이어 두 번째 음주운전까지…팬들마저 외면한 패악질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 겸 배우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마약 파문에 이어 두 번째 음주운전으로 팬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오토바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예학영[사진=예학영 페이스북]
오토바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예학영[사진=예학영 페이스북]

 

17일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쯤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적발 당시 예학영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48%. 이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수치다.

앞서 예학영은 지난해 2월 예학영은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당시도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9년 전에는 마약 범죄를 저질러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 2009년 4월,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했고, 밀반입한 혐의까지 더해지며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받았다.

이후 예학영은 약 2년간의 자숙시간을 가진 뒤 2011년 Mnet '세레나데 대작전'으로 복귀했다. 이듬해엔 tvN '코리아 갓 탤런트2' 서울 지역 예선에도 응시했고 영화 '배꼽(2013)' '바리새인(2014)' 등에도 출연했지만 대중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예학영은 2001년 모델로 데뷔해 유명 패션쇼를 두루 섭렵하며 톱모델 클래스를 완성했다. MBC '논스톱4'에 출연하는 등 주목받는 배우 유망주였다. 그러나 마약 파문에 이어 두 번째 음주운전까지 불거지자 팬들마저 등 돌리고 있는 상황이다.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