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승객에게 시비 거는 사람들 싫어요”
“다른 승객에게 시비 거는 사람들 싫어요”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9.07.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임직원과 이용자 대상 설문 조사 진행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항공 여객은 3057만명을 기록하며 단일 분기 기준 처음으로 3000만명을 돌파했다. 이처럼 항공여행이 대중화되면서 비행기 안에서 지켜야할 에티켓 또한 중요해지고 있다.

편안하고,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무엇이 필요할지 알아보기위해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지난 7월 2일부터 8일까지 제주항공 임직원과 이용객 6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객실승무원 344명 가운데 38.7%가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를 가장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267명의 탑승객 가운데 39%(이하 중복응답)는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를 항공여행을 할 때 주의해야 할 행동 첫 번째로 꼽았다.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에 대해서는 승무원 응답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26.7%를 차지해 탑승객과 객실승무원 모두 쾌적한 여행을 위해 고려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객실승무원은 이어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18%), ‘흡연’(9.8%), ‘시끄러운 대화’(6.7%), 탑승객은 ‘의자를 발로 차는 행위’(33.3%),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30.7%),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25.5%) 등의 순으로 기내에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으로 꼽았다.

또 공항에서 근무하는 운송담당 88명의 응답자 가운데 93.2%가 ‘반말과 욕설, 무시하는 말과 행동’이라고 답해 지난해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관련 법률이 시행되고, 다양한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배려나 사회적 인식개선이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한편 제주항공은 기내 난동, 흡연, 지나친 음주 등 안전하고 쾌적한 항공여행을 저해하는 행동의 위험을 알리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해피 플라이트(Happy Flight)’ 캠페인을 하고 있다. 7~8월 여름 성수기를 맞아 증가하는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해 항공안전보안 의식 제고를 통한 항공여행문화 개선을 위해 기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