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구급대원 폭행 이제그만! 따듯한 사랑을!
기고 구급대원 폭행 이제그만! 따듯한 사랑을!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1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동부소방서 구조구급팀장 정경만
동부소방서 구조구급팀장 정 경 만
동부소방서 구조구급팀장 정 경 만

한시가 급한 응급상황, 환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119구급대원들은 매일 각종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각종 출동시 1분 1초가 아까울 만큼 촌각을 다투는 응급출동들이 많기 때문에 구급대원들은 항상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근무에 임하고 있다. 하지만 때때로 구급대원들에게 돌아오는 것은「주먹」,「발길질」,「각종 욕설」등이다.

구급대원 폭행사건의 가해자의 60%이상이 음주자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하여 2018년 소방공무원 인권 상황 실태 조사에서 우울증은 일반인보다 5배나 높았고, 외상 후 스트레스증후군(PTSD)의 발병률은 일반인보다 10배 높았다. 119구급대원들은 언제 어디서나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도민들의 안전 도우미이다.

이런 구급대원들을 두렵게 하고, 직업에 대한 회의감까지 들게 만드는 구급대원 폭행사건들이 최근에도 발생하고 있다. 현행 소방활동 방해사범 적용 벌칙은 ▲소방기본법 제50조(벌칙)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제28조(벌칙)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구급대원 폭행을 뿌리뽑기 위해 소방서에서는 119구급대원 폭행사건에 대하여 무관용 원칙으로, 신체적 폭행을 당했을 경우 상해죄 등을 적용하여 보다 높은 처벌을 받도록 경찰과 공조 수사도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후 처벌 위주의 폭행 대책보다는 각종 응급상황 시 도민의 가족, 이웃으로 최 일선에서 구급업무를 수행하는 119구급대원에게 따뜻한 격려의 말과 함께 구급업무에 협조하는 성숙한 도민의식을 보여줘야 하겠다.

구급대원 폭행 행위는 구급대원의 사기를 저하시킬 뿐만아니라 구급서비스 제공에 차질을 발생하게 하는 등 그 피해는 결국 구급 수혜자인 도민들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119구급대원들이 안심하고 현장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구급대원에게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전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