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어른도 혼나면 무섭잖아요
기고 어른도 혼나면 무섭잖아요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0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제주신광초 4학년 양유진
제주신광초 4학년 양유진
제주신광초 4학년 양유진

길을 가다가 어떤 아저씨가 할머니에게 혼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혼나는 어른을 보고 엄마한테 “엄마, 어른도 어른들에게 혼나?”라고 물어봤다. 그날 처음으로 어른들도 누군가에게 혼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엄마에게 혼났던 기억이 떠올랐다. 일곱 살 때 식탁 위에 놓인 돈을 몰래 가져갔는데 가져가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다. 그날 엄마에게 엄청 혼이 나면서 엄마가 무서웠고 싫었다. 그래서 다음부터는 잘못하지 않고 싶었다.

그런데 나는 또 다른 잘못을 해서 부모님에게 혼나는 날이 많아졌다. 이럴 때면 혼나고 싶지 않아서 나도 모르게 부모님에게 거짓말을 했다.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고 반복됐다. 거짓말은 금방 들통이 났고 또다시 부모님에게 혼이 났다.

엄마는 말했다. “잘못해도 좋으니 거짓말만 하지 말라고.” 그런데 나도 잘하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잘되지 않아 나한테도 화가 났다. 그래서 잘못할 때면 집에 들어가기가 싫었고 집에 들어가도 기분이 좋지 않고 무서웠다.

얼마 전 “어느 정도의 훈육과 체벌이 적당하다고 생각해요?”라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선생님의 질문을 받고 혼내는 법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잘못했을 때 때리는 것은 우리들 마음에 큰 상처를 준다. 혼나는 건 정말 무서운 일이다. 어른은 우리보다 몸이 크고, 힘이 세다. 큰 소리로 말하는 것도 무섭다. 이런 우리의 생각을 어른들이 모르는 것 같아 슬펐다. 어른들도 어릴 적에는 우리와 같은 어린이였으면서 말이다.

어른들도 혼나는 것이 무섭고 싫으면서 그 감정을 겪어 보았으면서 어린이들의 마음을 몰라 주는 것 같아 슬픈 마음이 든다. 지금도 이것 때문에 고통받는 친구들이 있을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다.

어리면 맞아야 한다는 어른들의 편견이 바뀌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우리 어린이들이 잘못했을 때 부모님이 혼내기보다는 잘못한 것에 대해 자세하게 말해 주면 좋겠다. 또 응원해 주면 좋겠다. 굳이 때려서 우리를 울리기보다는 말로 설명하면 마음이 아프지 않을 것 같다. 잘하고 싶은 마음도 크고 부모님에 대한 사랑도 크지만 혼나는 게 무서운 어린이의 마음을 어른들이 알아주면 좋겠다. 어린이들을 혼낼 때는 어른들도 어린이 시절로 돌아갔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