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페루 꺾고 12년 만에 ‘남미 제패’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페루 꺾고 12년 만에 ‘남미 제패’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바 축구’로 돌아온 개최국 브라질이 12년 만에 남미 축구를 제패했다.

[히샬리송(맨 왼쪽)의 세 번째 쐐기골 세리머니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히샬리송(맨 왼쪽)의 세 번째 쐐기골 세리머니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브라질은 8일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린 페루와 2019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서 3-1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브라질은 이 대회에서 2007년 우승 이후 12년 만에 다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아 정상을 탈환했다.

최정예 멤버로 나선 브라질 선수들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페루를 상대로 5-0 완승을 거둬 자신감이 넘쳤다. 브라질은 전반 15분 만에 일찌감치 선제골을 터뜨려 기선을 잡았다. 브라질은 가브리에우 제수스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에베르통이 받아 페루 수비진을 따돌린 뒤 골망을 흔들었다.

페루도 전반 기세 싸움에 밀리지 않았다. 페루는 전반 44분 브라질 수비수 치아구 시우바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고 파울로 게레로가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넣었다.

하지만 브라질은 전반 추가시간 곧바로 추가골을 터뜨려 리드를 다시 잡았다. 피르미누가 페루 진영에서 볼을 빼앗은 뒤 아르투르를 거쳐 제수스에게 연결됐고, 제수스가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2-1로 전반을 앞선 브라질은 후반 초반 페루의 반격에 위기를 맞았다. 특히 제수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를 안았다. 브라질은 공격수 히샬리송과 수비수 에데르 밀리탕을 투입시켜 한 골 차 리드를 지키기 위해 애썼다.

페루가 만회골을 넣지 못하자 브라질은 후반 43분 역습 기회에서 에베르통이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킥으로 인정됐고, 히샬리송이 키커로 나서 남미 제패의 마침표를 찍었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