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우, '성추행 논란'에 소속사 측 "강제추행 NO…신고 취하 결정, 술자리 해프닝"
이민우, '성추행 논란'에 소속사 측 "강제추행 NO…신고 취하 결정, 술자리 해프닝"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0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 측이 성추행 보도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신화 이민우[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신화 이민우[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신화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 측은 3일 "금일 언론보도를 통해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한 소식을 접하고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현재는 당사자간의 대화를 통해 이에 대한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습니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러나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동아일보는 서울 강남경찰서의 말을 빌려 "이민우가 여성 2명을 강체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양 볼을 잡고 강제로 입을 맞췄으며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기도 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라이브웍스 컴퍼니입니다.

먼저, 금일 언론보도를 통해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한 소식을 접하고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고, 현재는 당사자간의 대화를 통해 이에 대한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당사자간의 오해가 풀린 상황인 만큼 추측성 추가 보도는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