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유정 사건 ‘부실 수사 의혹’ 경찰청 진상조사 시작
제주 고유정 사건 ‘부실 수사 의혹’ 경찰청 진상조사 시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0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청 진상조사팀 2일 제주동부경찰서 수사 과정 조사
2~3일 동안 여성청소년·형사·과학수사 분야 집중 검토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고유정(36.여) 사건'의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가 시작됐다.

2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찰청 본청 진상조사팀이 제주동부경찰서에 도착했다.

제주동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제주동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진상조사팀은 경찰청 본청 킥스(KICS, 형사사법시스템)운영계장을 팀장으로, 총 5명이다.

진상조사팀장은 몇 해 전 제주 서귀포경찰서 수사과장을 지낸 이연욱 경정으로 파악됐다.

'고유정 사건'에 대한 경찰청 본청 진상조사는 민갑룡 청장이 지난 1일 서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밝힌 바 있다.

민 청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본청 차원의 진상조사팀을 꾸려 (고유정 사건의) 수사 전반을 짚고 소홀한 부분이 있을 시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지난달 26일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지난달 26일부터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된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참여 인원이 2일 오후 1시 40분 현재 1만7000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지난달 26일부터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된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참여 인원이 2일 오후 1시 40분 현재 1만7000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범죄 현장 보존을 위한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지 않은 점 ▲범죄 현장의 락스 청소를 묵인한 점 ▲주변 CCTV조차 유가족이 건넨 점 ▲시신으로 유추할 수 있는 쓰레기봉투를 유기하는 장면이 담긴 CCTV를 밝히지 않은 점 등을 지적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1시 40분 현재 동참 인원이 1만7000여명에 이른다.

진상조사팀은 이에 따라 '고유정 사건'을 수사하며 그동안 제기됐던 부실 의혹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다.

사건이 실종신고 접수부터 시작된 만큼, 실종 업무를 맡는 여성청소년 분야를 비롯해 살인 등 강력사건을 맡는 형사 분야, 그리고 범행 현장 감식 등인 과학수사 분야 등이 조사 대상이다.

본청 진상조사팀의 활동은 오는 4~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1일 살인, 사체손괴 및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태다.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여)이 범행 추정시기 사흘 뒤인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시 모 마트에서 표백제와 세정제 등을 환불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여)이 범행 추정시기 사흘 뒤인 지난 5월 28일 오후 제주시 모 마트에서 표백제와 세정제 등을 환불하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