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감독, 중국 다롄 사령탑 사임…5개월 만에 씁쓸한 퇴장
최강희 감독, 중국 다롄 사령탑 사임…5개월 만에 씁쓸한 퇴장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02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여곡절 끝에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다롄 이팡 사령탑을 맡았던 최강희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잡은 지 5개월 만에 물러났다.

[최강희 감독. 사진=다롄 이팡 웨이보 캡처]
[최강희 감독. 사진=다롄 이팡 웨이보 캡처]

 

다롄 구단은 1일 “최강희 감독이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사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해 2월 초 다롄 사령탑에 오른 최 감독은 5개월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다롄 구단은 사임 형식을 취했으나 사실상 경질에 가깝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결별한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이 다롄의 새 사령탑으로 취임할 전망이다. 최 감독의 이번 사임은 공식 발표만 남겨두고 사실상 합의를 마친 베니테스 감독에게 밀린 모양새다.

최 감독의 중국행은 씁쓸한 여정으로 막을 내렸다. 국내 프로축구 명문 구단인 전북 현대를 이끌었던 최 감독은 지난해 11월 톈진 취안젠의 지휘봉을 잡았지만 모기업이 도산하는 바람에 팀을 떠나야만 했고, 곧바로 다롄의 사령탑에 올랐으나 제대로 지도력을 펼쳐 보지도 못하고 중도 하차하게 됐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