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역대 한국인 4호 메이저리그 올스타 선정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역대 한국인 4호 메이저리그 올스타 선정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7.0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호ㆍ김병현ㆍ추신수 이어 빅리거 올스타 계보 이어 평균자책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올스타전 선발 등판 전망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역대 한국인 선수 네 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선정됐다.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발표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양대 리그 투수와 야수 후보 선수명단에서 내셔널리그 투수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류현진은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4호 한국인 올스타’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류현진은 2013년 KBO리그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 처음 직행한 뒤 데뷔 7시즌 만에 처음으로 ‘별들의 무대’ 초청장을 받았다. 박찬호와 김병현, 추신수는 KBO리그를 거치지 않고 고교 졸업 후 곧바로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해 미국 무대를 누볐다.

올 시즌 류현진은 부상 후유증 우려와는 달리 16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1.83의 빼어난 성적을 기록하며 ‘다저스의 에이스’로 급부상했다.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2위인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 중 1위에 올려놓으며 당당히 올스타에 선정됐다.

올스타전은 오는 10일 오전 8시 30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다. 류현진은 5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전반기 마지막 등판에 나선다. 나흘 휴식 간격을 유지할 류현진은 이번 올스타전에서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