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부경찰서 ‘고유정 사건 수사’ 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주동부경찰서 ‘고유정 사건 수사’ 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26 18: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장·담당 경찰관 징계 등 요구’ 글 26일 게시
“변명에만 급급 말고 부실수사 책임져야” 주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및 유기한 고유정(36·여) 사건을 수사한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 조롱이 이어지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6일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2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간 고유정 사건 수사와 관련한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하는 글.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2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간 고유정 사건 수사와 관련한 제주동부경찰서장 및 담당 경찰관의 징계 및 파면을 청원하는 글.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청원인은 글을 통해 "희대의 살인마 고유정 사건을 담당한 제주동부경찰서장와 담당 경찰관의 업무태만, 직무유기로 징계 및 파면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청원 사유로는 범죄 현장 보존을 위한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지 않은 점, 범죄 현장의 락스 청소를 묵인한 점, 주변 CCTV조차 유가족이 건넨 점, 시신으로 유추할 수 있는 쓰레기봉투를 유기하는 장면이 담긴 CCTV를 밝히지 않은 점 등을 들었다.

또 "현장검증조차 고유정의 '조리돌림'을 우려해 실시하지 않았고 피해자와 유가족의 인권은 무시한 채 고유정을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건은 피해자 남동생이 적극적으로 나서 CCTV를 찾고 국민청원도 올리지 않았다면 그냥 실종사건으로 묻히고 말았을 것 같다"며 "담당 경찰들은 변명에만 급급하지 말고 부실수사에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게시된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700여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30일 동안 20만명 이상 추천 청원에 대해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각 부처 기관의 장, 대통령 수석·비서관·보좌관 등)가 답하는 것으로 해당 청원의 기간은 다음달 26일까지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에도 고유정 사건 수사와 관련한 '조롱 글'이 지난 25일부터 다수 게시되고 있다.

26일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칭찬한마디' 코너에 게시된 글.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갈무리]
26일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칭찬한마디' 코너에 게시된 글. [제주동부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갈무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유경 2019-06-27 00:46:05
괸당들 끼리 끼리 ..+ 무능의 콜라보..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