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지 外 호우경보 ‘해제’…비는 27일 오전까지
제주 산지 外 호우경보 ‘해제’…비는 27일 오전까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전선 남하했다가 북상 오는 29일 영향 줄 수도
일본 오키나와 부근 열대저압부 ‘태풍’ 발달 가능성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내려진 호우경보가 산지를 제외하고 해제됐지만 비는 27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를 제외한 모든 지역의 호우경보가 해제됐다.

다만 27일 새벽 제주도 남부오 동부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26일 오후 4시까지 제주에는 80~120㎜, 산지 등 많은 곳은 200㎜ 이상의 비가 내렸다.

지난 25일 오후 11시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을 보면 북부 제주가 78.4㎜이고 선흘 112.5㎜, 대흘 106.0㎜다.

제주 남부 서귀포가 98.4㎜, 태풍센터 157.0㎜, 신례 143.0㎜이고 동부 성산이 85.2㎜, 수산(성산읍) 100.5㎜, 송당 100.0㎜로 조사됐다.

제주 서부의 경우 고산이 105.0㎜, 대정 144.0㎜, 한림 106.5㎜이고 산지는 삼각봉이 227.5㎜, 성판악 227.0㎜, 윗세오름 222.5㎜ 등이다.

기상청은 27일 오전 6시까지 시간당 20㎜ 이상 강한 비와 함께 100㎜ 이상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를 당부했다.

비는 27일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며 산지는 낮부터, 그 외 지역은 오전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장마전선이 오는 28일 일시적으로 일본 열도로 남하했다가 29일 다시 북상하면서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27일까지 비가 오는 지역에 옅은 안개가 끼고 초속 8~13m의 바람이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바다도 27일까지 제주도전해상에 바람이 초속 8~14m(시속 30~50km)로 불고 1.5~3.0m의 높은 물결로 항해나 조업하는 어선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기상청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위치한 열대저압부가 27일 아침 규슈 남쪽 해상으로 북상하면서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으나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