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증인 심문조사 연기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증인 심문조사 연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봉 위원장, 주요 핵심 증인 불출석 사유서 제출에 유감 표명
7월 임시회 이후로 제9차 회의 연기 … 재차 증인 출석 요구키로
27일로 예정됐던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제9차 회의가 7월 임시회 이후로 연기됐다. 사진은 행정사무조사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이 의결된 제8차 회의 때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27일로 예정됐던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제9차 회의가 7월 임시회 이후로 연기됐다. 사진은 행정사무조사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이 의결된 제8차 회의 때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특혜 의혹을 조사중인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가 27일로 예정됐던 제9차 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27일 오전 10시 열릴 예정이었던 행정사무조사특위 제9차 회의를 7월 임시회 이후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기 사유에 대해서는 “책임있는 답변을 들어야 하는 주요 핵심 증인 등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함에 따라 충실한 답변을 듣기 위해 증인 심문 조사 활동을 불가피하게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행정사무조사특위는 원희룡 지사와 우근민, 김태환 전 지사 등 전·현직 도지사 3명을 포함해 사업 인허가 관련 전·현직 고위 공직자 30명을 증인으로 채택, 출석을 요구해놓고 있다.

또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와 관련해 이석문 교육감을 비롯해 도교육청 관계자 3명을 증인으로 채택, 출석을 요구했고 문대림 JDC 이사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 관계자 6명과 신화역사공원 등 용역업체 관계자 3명 등 12명은 참고인으로 출석시키기로 한 상태다.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은 “대규모 개발사업 인허가 절차상의 문제점 등 추가적으로 도출된 의혹 등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주요 핵심 증인들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7월 임시회 이후로 증인 심문조사를 위한 특위 일정을 미루기로 하고 재차 출석 요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증인 출석 요구를 받은 원 지사는 다른 주요일정 등을 들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우근민·김태환 전 지사도 불참 의사를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